활동소식 3543227585_79d85815_solsol

Published on 4월 23rd, 2013 | by 경계를넘어

0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 12탄: 가자지구 봉쇄와 이스라엘의 정책

팔레스타인에서도 특히 가자지구는 이스라엘의 오랜 봉쇄 정책으로 많은 고통으로 겪어 왔습니다. 특히 2006년, 2007년부터 봉쇄가 공격이 더욱 심해져 이동과 노동의 자유를 빼앗긴 것은 물론 식량, 연료, 의약품 등이 부족해 주민들에게 더 큰 고통을 안겨 주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가자지구 주민들은 이스라엘에게 쉽게 항복을 하기 보다 점령에 저항하며 생존의 길을 찾고 있습니다.

이번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 12번째 시간은 ‘가자지구 봉쇄와 이스라엘의 정책’이라는 주제의 대화 시간입니다. 이번 대화를 위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출신으로 현재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마나르’씨가 가자지구의 현재 상황, 이스라엘이 봉쇄를 지속하는 이유 등에 대해서 발표를 해 주실 계획입니다. 물론 통역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 제목 : “가자지구 봉쇄와 이스라엘의 정책”
- 때 : 2008년 6월26일 목요일 저녁 8시
(시간되시는 분은 7시까지 오셔서 함께 식사하세요. 식사하실 분은 26일(목) 낮까지 ‘함께 밥’하시겠다고 미리 알려 주시면 밥을 준비하겠습니다. ^^)
- 곳 : 경계를넘어 사무실(지하철 아현역 2번 출구에서 걸어서 5분)
- 곳 확인 : http://www.ifis.or.kr/bbs/board.php?bo_table=forum_chat&wr_id=622

- 발표 : 마나르
- 주최 : 경계를넘어( http://www.ifis.or.kr ), 팔레스타인평화연대( http://www.pal.or.kr )
- 문의 및 연락 : ifis32@gmail.com 02-6407-0366
- 참가비 : 공짜 ^——-^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은 전쟁과 점령 속에서도 희망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라크/중동 지역 민중들과 함께 하기 위한 모임입니다. 매달 1번씩 열리며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후기>

지난 2008년 6월26일에는 12번째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이 있었습니다. ‘이라크/중동 연대사랑방’은 말 그대로 전쟁이나 점령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라크/중동 지역 사람들과 함께 새로운 세계를 만들어 보자는 뜻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매달 한번씩 주제를 바꿔 가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이날 모임에는 팔레스타인평화연대 홈페이지를 보고 처음 모임에 오신 2분을 포함해 13분이 참여하셨습니다.

이번 주제는 ‘가자지구 봉쇄와 이스라엘의 정책’이었습니다. 그리고 발표는 가자지구 출신으로 현재 한국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는 마나르씨께서 맡아 주셨습니다. 마나르씨가 영어로 말씀을 하시면 중간에서 통역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습니다.

이야기의 시작은 1917년 영국이 자기 땅도 아닌 팔레스타인을 유대인들에게 주겠다고 약속한 ‘발푸어 선언’, 팔레스타인을 유대인 국가와 아랍인 국가로 나누는 1947년의 유엔 분할안, 1948년 이스라엘의 건국 선언, 1967년 전쟁, 1993년 오슬로 협정 등 팔레스타인의 역사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역사 이야기가 중요한 것은 현재 상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왜 이런 일이 벌어지게 되었는지를 알 필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다음 얘기는 오늘의 본론인 가자지구 봉쇄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봉쇄 원인은 2006년 1월 팔레스타인 총선에서 하마스가 집권을 하자 미국+이스라엘+파타가 나서서 하마스를 무너뜨리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2007년에는 파타와 하마스 사이에 전투가 벌어져 많은 사람이 죽거나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에 대해 마나르씨는 자신은 하마스 지지자는 아니지만 파타가 미국+이스라엘과 협력하면서 문제를 일으킨다면 하마스가 이를 멈추게 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080627-cook-deadend

그리고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봉쇄 결과로 192명이 사망하고, 470여명의 암 환자들이 죽음의 문턱에 이르렀다고 했습니다. 또 16만 명의 노동자들이 봉쇄 이후에 추가로 실업자가 되었으며, 가자지구 공장 가운데 96% 가량이 문을 닫았다고 합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평화협상에 대한 믿음은 점점 사라지고 팔레스타인인들이 급진화 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스라엘 언론인 기든 레비(Gideon Levy)의 말을 전해 주었습니다.

“75만 명의 사람들에게 전기를 끊는 일은 정당화 될 수 없다. 2만 명의 사람들에게 자신의 집에서 떠나라고 하거나 그들의 마을을 유령의 마을로 만드는 것은 정당화 될 수 없다. 정부 장관 가운데 절반 가량과 의회 의원 가운데 1/4 가량을 납치하는 것은 정당화 될 수 없다. 이런 행동을 취하는 국가는 테러리스트 조직과 더 이상 다르지 않다.”

정리 : 미니

2008-06-17

Tags:


About the Autho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

Back to Top ↑
  • stopADEX 2013 스케치 영상

  • 경계를넘어 메일링리스트


    경계를넘어의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 경계를넘어 on Flickr